[KPGA 선수 2020 전망]"군 입대하기 전에 우승해야죠"...고인성
[KPGA 선수 2020 전망]"군 입대하기 전에 우승해야죠"...고인성
  • 골프비즈뉴스
  • 승인 2020.02.2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성
고인성

“첫 승을 하고 군에 입대해야죠.” 

군입대를 앞둔 고인성(27ㆍ볼빅)의 올 시즌 목표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입성 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그는 12개 대회에 출전해 '톱10' 1회 포함 총 6개 대회에서 컷 통과했다. 그는 제네시스 1283 포인트를 획득해 43위에 올라 시드 유지에 성공했고, 한 시즌 개인 최다 상금(8311만 6817원)을 획득했다.

2013년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QT)를 통해 2014년 투어에 데뷔한 고인성은 매 해 투어에서 활동했으나 2017년과 2019년을 제외하고는 모두 코리안투어 QT에 응시해 시드를 확보했다. 

그는 “특별하게 뛰어난 성적을 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쉬운 점도 있었고 보완해야 할 부분도 많이 발견했다. 아직 많이 부족한 선수”라며 “그래도 가능성을 발견한 만큼 2020년에는 올해보다 더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 우승에도 한 번 도전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고인성은 태국 치앙마이에서 진행한 40일간의 전지훈련을 마치고 지난 22일 귀국했다. 약 50m 거리 이내의 어프로치 샷과 쇼트게임 위주의 훈련에 집중했다는 그는 시즌 개막 전까지 실전 감각을 유지하기 위한 연습라운드와 멘탈 트레이닝에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인성은 “기술적인 부분은 전보다 한 층 더 나아진 것 같다”며 “지난 시즌 1, 2라운드에는 성적이 좋았다가 3, 4라운드에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다. 뒷심이 약했다. 또한 긴장하게 되면 어이없는 실수가 나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플레이에 집중하기 보다는 스코어와 경쟁자들을 의식했다. 그러다 보니 욕심을 냈고 원하는 대로 경기를 운영하지 못했다”며 “이 점들을 극복하기 위해 멘탈 트레이닝을 활용할 것이다. 전문가에게도 도움을 받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스스로의 노력”이라고 덧붙였다. 

태국에서 훈련한 고인성
태국에서 전지 훈련한 고인성

고인성은 8살 터울의 친형인 KPGA 투어프로 고인덕(35)에게 골프를 배운 특이한 이력을 갖고 있다. 지금까지도 고인성은 친형과 함께 연습라운드를 하고 종종 레슨을 받기도 한다.

그는 “골프를 권유한 것도 가르쳐 준 것도 형이기 때문에 큰 의지가 된다. 형도 중계를 통해 경기를 지켜보고 가끔 대회장에 찾아와 격려와 응원을 해준다. 항상 고맙다”며 “사실 이번 시즌 종료 후 군 입대를 계획하고 있다. 우승을 하고 군 생활을 시작한다면 개인적인 의미도 크겠지만 많은 도움을 주고 있는 형에게도 특별한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고인성이 올해 우승하고 싶은 대회는 어느 대회일까? 그는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라고 대답했다.

고인성은 “그동안 말할 기회가 없었지만 KPGA 선수권대회 우승은 투어 데뷔 이후 항상 꿈꿔왔던 목표”라며 “첫 승을 대한민국 최초의 프로골프대회에서 이뤄낸다면 그것보다 더 큰 영광은 없을 것이다”라는 바람을 나타냈다.

이어 그는 “5년간 KPGA 코리안투어 시드와 국내서 열리는 PGA투어 ‘더 CJ컵 @나인 브릿지’ 출전권도 탐난다”며 “‘KPGA 선수권대회’의 63번째 우승자로 이름을 남길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철저하게 시즌 준비에 임할 것”이라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글/정의철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미디어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