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가 없으면 스트레스 덜 받죠"...더 CJ컵에 출전한 존 람
"컷오프가 없으면 스트레스 덜 받죠"...더 CJ컵에 출전한 존 람
  • 안성찬 골프대기자
  • 승인 2020.10.16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람. 사진=USGA
존 람. 사진=USGA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 CJ컵@섀도 크리크(총상금 975만 달러, 우승상금 175만5000 달러)
-2020년 10월 15일-1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섀도우 크리크 골프 코스(파72, 7527야드)
-2019년도 우승자: 저스틴 토마스
-페덱스컵 포인트: 우승자에게 500점 부여
-포맷: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컷탈락 없음  
-주요 출전선수: 빌리 호셸(미국), 존 람(스페인), 조던 스피스(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저스틴 토마스(미국),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브룩스 켑카(미국), 안병훈, 임성재, 강성훈, 김시우, 이경훈, 김주형, 김성현, 김한별, 이재경, 이태희, 함정우(한국선수 11명) 등 78명.
※특징: 코로나 19로 인해 더 CJ컵@섀도 크리크는 이례적인 상황으로 올해 대회만 미국의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됨. 이 대회는 2017년부터 제주도 클럽나인브릿지에서 개최. 출전 선수 중 디펜딩 챔피언인 저스틴 토마스를 비롯해 세계랭킹 상위 10명중 6명의 선수가 출전을 앞두고 있음. 8월 이후, 브룩스 켑카는 8주의 휴식기를 가지고 부상에서 회복하며 시즌 첫 출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코로나19 확진판정으로 불참.

▲다음은 존 람(스페인)의 일문일답.

Q.더 CJ컵 출전소감은.
A.새로운 시즌이라는 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대회가 없는 3주 동안 휴식을 취하고 집에 갔다.  대다수의 코스들이 덧파종 (overseeding) 작업을 하고 있어서 재충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쟁적인 스태미나를 재충천 하는 시간이었다. 우리는 너무나 많은 골프를 치고, 저는 운 좋게도 좋은 대회에 출전해서 탄탄한 경기를 했다. 때로는 경쟁적 우위를 다시 찾기 위해서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다시 활기를 찾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쉬면서 휴식을 취했다. 아직 신혼 여행도 못 간 와이프와도 시간을 보냈다. 몇 주 전에 복귀해서 이 대회와 코스에서 출전할 수 있어서 매우 흥분된다.  더 CJ 컵에 대해서 좋은 얘기를 많이 들었다. 한국에 꼭 가고 싶었지만 유럽 대회 일정과 겹쳐서 못 갔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대회가 치러진다. 대회와 코스에 대한 기대가 크다. 이 코스에 대해서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Q.지난 시즌은 정말 좋았다.  15개의 대회 출전하면서 그 중 절반 이상 톱10에 들어가고 8개의 톱10에 또 BMW 챔피언십과 메모리어 토너먼트에서 우승을 했다. 여러가지로 흥미로운 일들이 일어났던 시즌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스럽게 생각하나.
A.하나의 시즌으로 생각하기가 쉽지 않죠.  분명히 전/후로 구분이 되고 이는 저의 경기에도 영향을 미쳤다. 이전에는 아주 편안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일관적이었다.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스코어가 좋았던 적도 있고 대부분의 대회에서 Top 10으로 경기를 마감했다. 수개월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나서는 완전히 반대였다. 최고의 경기를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최고의 기량을 펼친 주에는 우승했다. 조금 아직 어색하다. 일관성을 가지고 골프를 했는데 오래 동안 골프를 못 쳐서 적응하는 시기가 필요했다. 갤러리가 없는 대회로 복귀해야 했다. 이런 것들이 저를 포함한 모든 선수들에게 영향을 미쳤고 적응하는데 몇 주 걸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전히 시즌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를 하기가 쉽지 않죠. 통상 20개 대회 출전하는데 5개의 대회를 출전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시즌에 PGA 투어에서 한 번 이상 우승을 해서 정말 기쁘다.  훌륭한 시즌이었고 경기력도 좋았다. 수치나 성과에도 나타난다. 
계속해서 이런 상태를 유지하면서 풀 시즌을 뛰고 또 보통 출전했던 대회에도 나갔으면 한다.

Q.투어가 재개하고 11주 동안 9개의 대회 출전했다. 투어 챔피언십(Tour Championship)이 끝난 후 과거에 비해 더 피곤한가. 앞으로 메이저 대회가 2개나 남은 상황에서 어떤 영향을 미치나.
A.중간 중간 대회가 없는 기간이 있으면 괜찮다. BMW 챔피언십 우승이후 이스트 레이크 (East Lake)에서 5일 그리고 바로 US 오픈으로 직행하는 3개의 플레이오프 대회가 제일 함들었다. 보통 이스트 레이크 조금 쉬었다가 다시 대회에 나가는데 쉬는 것에 대해 생각 조차 못했다. 그러나 US 오픈 이후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
오래 시간 쉬지 않아도 된다. 연습을 많이 한다.  일주일 정도 쉬면 충분히 쉬었다고 느껴진다.
더욱 중요한 것은 경쟁적 스태미나이다.  우리 각자가 끝없이 경쟁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높은 수준으로 경쟁을 계속 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마음이 편안해야 되고 쉬어야 한다. 이것이 저에게 가장 중요한 부분이었다.
육체적으로는 상태가 아직 좋다. 정신적으로는 특히 힘들었던 US오픈 이후에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쉬는 날들이 필요했다. 이것이 가장 중요했다.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아 있고 마스터스까지도 한 달이나 남았다. 컷오프가 없는 멋진 대회도 2개나 있다. 컷오프가 없으면 아무래도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 2개의 멋진 도시에서 2개의 멋진 장소에서 인원을 전 보다 줄인 상태에서 대회가 치러진다.  이 2개의 대회를 나가고 오거스타를 준비하면 좋은 것 같다.
정신이 무엇 보다 중요하다. 우리는 대회 우승하고, 메이저에 우승하기 위해서 출전하다. 오거스타에서 조금 피곤하더라도 끝까지 버텨내야 한다. 대회는 내가 무엇을 느끼냐 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끝을 봐야 한다. 항상 100% 준비되었다고 느낄 수 없다. 핑계를 댈 수가 없기 때문에 우리는 연습을 한다. 우리는 경쟁하고 성과를 내기 위해서 경기를 한다.

Q.섀도 크리크에서 경기를 많이 해보았나. 아니면 처음 경험해보는 코스인가.
A.저의 유일한 경험은 더 매치(The Match)였다. 그 정도이다. 이 코스는 처음 와본다. The Match를 통해서 본 것이 전부이다. 몇몇 선수들로부터 이 코스의 그린이 세계최고의 그린이라는 얘기를 들었고 많은 사람들이 정말 훌륭한 코스라고 얘기해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