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답사1번지 강진, 다산베아채골프앤리조트 52실 규모 오픈
남도답사1번지 강진, 다산베아채골프앤리조트 52실 규모 오픈
  • 김윤성 기자
  • 승인 2019.10.0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완공된 다산베아채골프앤리조트의 리조트 전경.(사진=다산베아채골프앤리조트)
1일 완공된 다산베아채골프앤리조트의 리조트 전경.(사진=다산베아채골프앤리조트)

[골프경제신문]

남도답사1번지 전남 강진에 지난해 10월 오픈한 다산베아채골프앤리조트(대표이사 이애자)가 52실 규모의 리조트를 완공하고 1일 개장식을 열고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갔다.

총 52개의 객실을 보유한 리조트는 전 객실에서 바다와 산의 풍광을 조망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고, 5층에 위치한 스위트 룸에서는 가우도와 바다를 내려다보며 즐길 수 있는 욕조와 테라스가 준비되어 있다. 이국적인 야외수영장과 어린이 퍼팅장 등 부대시설을 갖춰 골프 뿐만 아니라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리조트 인근의 다산초당, 백련사, 영랑생가, 가우도 등 강진군의 관광지와 함께 쉬어갈 수 있는 힐링 여행의 길이 열렸다. 내부연회장과 야외 가든파티장에서는 각종 세미나와 행사 및 고품격 연회를 진행할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산베아채골프앤리조트 김흥길 사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남해안 시대를 여는 강진에 리조트를 개장함으로써 체류형 관광지 및 골프장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의 주요 관광지인 가우도 출렁다리가 보이는 다산베아채골프앤리조트 코스

강진군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된 다산베아채CC는 총 45만평의 대지에 27홀 규모의 대중제 골프장으로 다산, 베아채, 장보고로 구성된 3개 코스 중 씨사이드가 14홀로 구성되어 있다. 그중 장보고코스 6번홀(파3)은 대형 호수 가운데 그린이 자리한 아일랜드 홀인데다 그린 너머로 대한민국에서 가고 싶은 섬 1위 가우도가 눈앞에 보인다. 다산코스 7, 8번홀은 일명 쌍둥이홀로 조선500년의 역사와 함께한 후박나무가 반갑게 맞이해준다. 한 폭의 수묵화를 바라보는 듯한 절경이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코스내 바라보는 풍경은 홀을 이동할 때마다 감탄을 자아낸다.

남해안의 진주, 강진만의 보석으로 불릴만큼 아늑하고 따뜻해서 사계절 라운딩이 가능하고 광주~완도간(강진) 고속도로가 완공되면 광주에서 30분 이내로 골프장 시간이 단축된다.

김윤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