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골프용품 수입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고?
[이슈]골프용품 수입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고?
  • 안기영 기자
  • 승인 2024.06.03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골프용품 수입액 7조2000억...2023년 17% 감소...레저백서
코로나19 이후 일었던 골프붐이 다소 주춤하면서 골프용품 수입도 줄어 들고 있다. 사진=아베골프숍
코로나19 이후 일었던 골프붐이 다소 주춤하면서 골프용품 수입도 줄어 들고 있다. 사진=아베골프숍

골프용품 수입이 줄고 있는 것은 골프계에서 반가운 일일까.

지난해 골프용품 수입액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7조2000억원인 전년보다 17%나 줄었다.

이는 골프붐이 진정되면서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줄어든 것이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24』에 따르면 골프용품 수입액은 지난해 7억2840만 달러로 2022년보다 17.0%  하락한 것이다. 

골프용품 수입규모가 급감한 것은 골프붐이 진정되면서 20·30대 골프인구가 급감한데다 신규수요 부진에 따른 재고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 자료는 관세청의 수출입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것이다.

 골프용품의 무역수지 적자액은 2023년 5억9030만 달러로 전년보다 22.0% 축소되면서 2021년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그중에 골프클럽(골프채)의 무역수지 적자액은 전년보다 23.6% 감소한 4억6740만 달러로 전체 골프용품 무역수지 적자액의 79.2%를 차지했다. 샤프트 등 골프클럽 부분품의 무역수지 적자액이 전년보다 23.1% 줄어든 8530만 달러였다. 하지만 골프공의 무역수지 적자액은 전년보다 20.3% 확대된 9370만 달러로 사상 최고치에 달했다.

원화가치로 환산하면 골프용품 수입액은 2022년보다 16.1% 감소한 9500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원화가치 골프용품 수입액은 2017년까지 3000억원대로 머물렀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 이후에 급증했다.

골프용품 수입액을 국가별로 보면 골프클럽은 일본에서 수입액이 2억9370만 달러로 전체 수입액의 62.2%를 차지했다. 2022년보다는 18.8% 감소했다. 골프공은 태국에서 수입액이 4480만 달러로 전체 수입액의 33.1%를 차지했다.

골프용품 수출액은 1억3800만 달러로 15.2% 증가했다. 국가별로 보면 골프클럽은 일본으로의 수출액이 260만 달러로 2022년보다 3.2배 급증했고, 전체 수출액의 56.7%를 차지했다. 골프공은 미국으로의 수출액이 2750만 달러로 전년보다 4.6% 증가하면서 가장 많았고 전체 수출액의 66.1%를 점유했다.

대일(對日) 골프용품의 무역적자액은 지난해 3억 280만 달러로 2022년보다 19.7% 감소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줄어들었다. 대일 골프용품의 무역적자액은 2019년 2억2290만 달러에서 2022년에는 3억7710만 달러로 적자폭이 확대돼 왔었다.

일본에서 골프용품 수입액은 3억3340만 달러로 2022년보다 17.0% 감소했는데, 이 중 골프클럽 수입액은 2억9370만 달러로 전년보다 18.8% 감소했지만 전체 일본 수입액의 88.1%를 차지했다. 그렇지만 국내 골퍼들은 다른 나라 제품보다는 여전히 일본산 골프클럽을 선호하고 있다고 레저연구소 측은 분석했다. 반면 일본으로의 골프용품 수출액은 3060만 달러로 전년보다 26.2% 급증했다.

올해 1~4월까지의 골프용품 무역수지 적자액은 1억9760만 달러로 전년동기보다 29.9% 축소됐다.

레저산업연구소 서천범 소장은 “국내 골퍼들이 품질 좋은 일본 골프용품을 선호하는 것을 탓하지 말고, 국내 용품업계는 골프용품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유명 골프선수를 활용해 브랜드 이미지를 높여야 한다"면서 "정부도 체육진흥기금 등을 투입해 업계의 노력을 뒷받침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