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백준, 2024 KPGA 챌린지투어 2회 대회서 우승
김백준, 2024 KPGA 챌린지투어 2회 대회서 우승
  • 김윤성 기자
  • 승인 2024.03.2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백준(사진=KPGA)

 

김백준이 2024 시즌 KPGA 챌린지투어 2회 대회(총상금 1억원)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8일과 29일 양일간 충남 태안 소재 솔라고CC 라고코스(파72. 7,29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째 날 김백준은 선두에 1타 뒤진 6언더파 66타 공동 2위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김백준은 보기 2개를 범했지만 이글 1개와 버디 3개를 잡아내며 3타를 줄였고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로 정상에 올랐다.​

김백준은 “’KPGA 챌린지투어 1, 2회 대회’에서 연속으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어 기쁘다”며 “4월 KPGA 투어 데뷔를 앞두고 우승을 해 더욱 뜻깊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쇼트게임과 퍼트가 약점이라고 생각해 이번 전지훈련에서 많은 공을 들였는데 이번 대회서 중요한 순간마다 퍼트가 잘 들어가줘서 우승까지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김백준은 부모님의 권유로 13세 때 골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2019년 ‘제16회 경인일보 중·고등학생 골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제100회 전국체전’에서는 개인전,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국가대표로 활동했던 김백준은 2020년 10월 열린 ‘PNS홀딩스 KPGA 주니어 선수권대회 with JP’에서는 우승을 차지했으며 2021년에는 추천선수로 출전했던 KPGA투어 ‘SK텔레콤 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다.​

2023년 2부투어였던 ‘KPGA 스릭슨투어 15회 대회’서 프로 데뷔 첫 승을 기록한 뒤 꾸준한 성적을 유지한 김백준은 전년도 챌린지투어 통합 포인트 상위자 자격으로 2024년 KPGA 투어에 입성한다. 데뷔전은 다음 달 11일부터 14일까지 펼쳐지는 KPGA 투어 개막전 ‘제19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이다.​

김백준은 “KPGA 투어에 데뷔하는 시즌인 만큼 설레는 마음으로 개막전을 준비하고 있다. 기회가 된다면 ‘명출상(신인왕)’과 우승을 하고 싶기는 하다”며 “하지만 큰 욕심을 내기보다는 매 대회 컷통과를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제네시스 포인트 순위로 시드를 유지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김백준의 뒤를 이어 아마추어 김현욱이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로 2위, ‘2024 KPGA 챌린지투어 1회 대회’ 우승자인 정선일이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2024 KPGA 챌린지투어 3회 대회’는 다음 달 8일부터 9일까지 이틀 간 전북 군산소재 군산CC에서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