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와 E1,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조성된 자선기금 1억6000만원 기부
KLPGA와 E1,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조성된 자선기금 1억6000만원 기부
  • 김윤성 기자
  • 승인 2022.11.30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진만 E1 실장, 황성주 본부장, 정윤지, 김순희 KLPGA 전무이사(왼쪽부터)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회장 김정태)가 30일 친환경 에너지 기업 E1과 함께 굿네이버스 회관에서 '제10회 E1 채리티 오픈'의 자선기금 전달식을 가졌다.

KLPGA와 E1은 ‘제10회 E1 채리티 오픈’에서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조성된 1억 6000만원(선수 기부금 8000만원, E1 기부금 8000만원) 중 1억 원을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에 전달했다. 전달된 기금은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 의류를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대회가 처음 개최된 2013년부터 10년째 지속되고 있는 이 전달식에는 KLPGA 김순희 전무이사와 E1 전진만 대외협력실장, 굿네이버스 황성주 나눔마케팅본부장을 비롯해 ‘제10회 E1 채리티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낸 정윤지(22·NH투자증권)가 KLPGA투어 선수 대표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달식에 참석한 KLPGA 김순희 전무이사는 “E1과 함께 10년 동안 뜻깊은 기부 활동을 이어올 수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라며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마련된 자선기금이 어려운 이웃에 위안이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정윤지는 "첫 우승의 감격을 안겨준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이렇게 뜻깊은 기부 행사를 할 수 있어 기쁘고, 선수 대표로 이 자리에 참석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좋은 기회를 주신 E1과 KLPGA, 그리고 굿네이버스에 감사드리며, 자선기금을 통해 어려운 환경에 있는 분들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굿네이버스에 1억 원을 기부하며 저소득 취약계층 지원에 힘을 보탠 KLPGA와 E1은 잔여 기금 6000만원으로 기부 물품과 기금을 마련해 올 연말에 진행될 ‘KLPGA 동계봉사활동’ 시행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에 전달하며 따뜻한 마음을 나눌 계획이다.